뉴   스
경제/산업
교육
기술/IT
금융/부동산

책 이야기

경제/산업
> 뉴스 > 경제/산업

 

 

정부, 세종청사 설계 부실 사실상 인정

 

2013년 개청 때부터 연계성 미흡·주차장 부족 지적…新청사 건축 후 행안부 어디 입주할지 관심


 

 

 


 

 

“안전행정부(현 행정안정부)가 내려오지 않아서 세종시가 이 모양이다.” 2013년 본격적인 세종청사 시대를 열었지만 이전 부처들의 불만은 컸다. 주차장 부족, 길게 늘어선 건물 형태라 부처 간 회의라도 하려면 한참을 걸어야 했다. 일각에서는 세종시에 내려오지 않고 계획만 만든 안전행정부를 탓했다.


정부가 국제설계 공모를 통해 1조8172억 원을 들여 세종청사를 지어 놓고 뒤늦게 설계가 잘못됐다고 인정해 논란이 되고 있다. 25일 행정안전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정부는 세종시에 행안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을 위해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정부는 기존 청사는 길게 늘어선 형태의 건물로서 기관 간 연계성이 미흡하고 접근성·인지성 및 주차장 부족으로 민원인 등이 방문하는 데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고 밝혔다.

세종청사의 주차장 부족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013년 본격적인 세종청사 시대를 연 이후 기획재정부 등 입주 부처들이 주차장에 대한 불만을 호소했다. 그러나 행안부는 세종시가 원래 차 없는 도시라며 공무원들의 불만을 무마해 왔다. 결국 청사 인근 부지를 임시로 주차장으로 제시했지만 공무원은 물론 민원인들이 주차난을 계속되고 있다.

또 국제설계로 큰 비용을 들여 용이 승천하는 모습이라고 설계해 놓고 이제 와서 기관 간 연계성이 미흡하다고 한 것도 실소를 자아낸다. 용의 머리에 해당하는 국무총리실에서 용의 꼬리에 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는 연결은 돼 있지만 사실상 걸어갈 수가 없다. 이 같은 문제점은 청사 이전 후 계속 제기돼 왔으나 뒤늦게 인정한 셈이다. 또 접근성의 경우는 애초 청사를 개방형으로 만들어 놓고 집회·시위 등이 발생하자 뒤늦게 철책을 두르는 등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도 행안부였다. 청사 옥상에 정원을 만들어 민간인에게 개방했다가 보안을 이유로 흐지부지되기도 했다.

신청사를 짓기로 하면서 향후 중앙부지에 건립되는 신청사의 입주기관이 어느 부처가 될지도 관심거리다. 신청사는 기존 청사의 문제점 해소를 위해 방문자 접근성 제고, 상징성 부여를 통한 인지성 확보, 주차장 공용사용 가능한 중앙부지로 선정했다. 행안부가 입주할 경우 기존 부처들의 불만은 계속될 전망이다. 

 

작성일자 2018-12-09